KT가 부산 지역화폐 ‘동백전’의 운영대행 사업자로 최종 선정됐다고 19일 발표되었다.

연간 발행액 3000억원 규모의 동백전은 부산 지역경제 활성화 및 소상공인 경영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발행하는 블록체인 기반의 카드형화폐로서 부산의 지역 화폐인 셈이다.

화폐의 명칭은 부산시의 시화인 ‘동백 꽃’과 화폐를 뜻하는 ‘전’의 합성어로서 '동백전'으로 했다. 부산 시민, 소상공인, 전통시장이 함께(동·同) 상생해 백(百)가지 행복과 즐거움을 전한다는 의미도 담았다고 한다.

공식 발생은 오는 30일 연간 발행액 3000억 원 규모이며 동백전 모바일 앱이나 하나은행·부산은행 창구에서 카드 발급을 신청하고 충전도 할 수 있다. 그리고 신용카드 단말기가 있는 부산 시내 모든 점포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또한 동백전 활성화를 위해 캐시백 제도도 운영되는데 금액의 6%를 캐시백으로 돌려주고, 특별히 동백전 출시를 기념해 내년 1월까지는 캐시백을 10%까지 제공할 예정이다.

다만 골목상권 활성화라는 도입 취지를 따라 백화점이나 대형마트, 사행성업소 등에서는 사용할 수 없다.

유용규 KT 블록체인 비즈 센터장 상무는 “김포페이, 공주페이, 울산페이 등 기존 지역화폐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동백전 활성화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 등을 말했다고 한다. 또한 “수천억 원 규모의 금융거래가 발생하는 지역화폐 사업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서는 플랫폼의 안정성이 중요하다”고 강조하였다.

 

저작권자 © SL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