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중형급 위성 표준플랫폼'으로 활용하기 위해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된 정밀 지상관측용 차세대중형위성 1호가 오는 3월 우주로 발사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토교통부는 22일 차세대중형위성 1호를 오는 3월 20일 낮 12시 7분께(한국 시각 오후 5시 7분께)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센터에서 발사한다고 밝혔다.

차세대중형위성 1호는 500㎏급 위성으로, 국토·자원 관리와 재해·재난 대응 등을 위해 정밀 지상 관측영상을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1단계 사업에서 차세대중형위성 1·2호를 개발, 표준 본체(플랫폼)를 확립하고, 이후 2단계 사업에서는 이 플랫폼을 유지한 채 목적에 따라 탑재체를 바꿔 3·4·5 호 위성을 개발할 예정이다.

발사를 위해 위성은 오늘(22일)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을 출발했고 현지 시각 24일 발사장에 도착한다. 위성은 바이코누르 우주센터에서 발사 전까지 상태 점검과 연료주입 등 준비 과정을 거칠 예정이다.

저작권자 © SL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