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그룹이 미국 유력 자동차 전문지 ‘카 앤 드라이버(Car and Driver)’가 발표한 ‘2022 에디터스 초이스 어워드(Editors’ Choice Award)’에서 주요 모델들이 대거 수상하며 상품성을 인정받았다고 8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최근 카 앤 드라이버가 발표한 ‘2022 에디터스 초이스 어워드’에서 △현대차 11개 △기아 6개 △제네시스 5개 등 총 22개 차종이 수상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카 앤 드라이버는 매년 전문 에디터들이 미국 시장에 판매되는 세단·SUV 등을 대상으로 시승, 전문 평가를 실시해 ‘에디터스 초이스’라는 이름으로 차급 및 부문별 수상 모델을 발표한다. 이번 시상식은 400개가량의 모델을 대상으로 평가가 이뤄졌다.

현대차그룹은 전체 116개 수상 차종 중 22개를 차지했다. 수상 차종 5대 중 1대를 현대차그룹이 차지한 것이다.

브랜드별로 현대차는 △코나(Subcompact SUV) △투싼(Compact SUV) △팰리세이드(Mid-size SUV) △싼타페(Mid-size SUV) △싼타크루즈(Compact Pickup Truck) △아이오닉 5(Electric SUV) △코나 일렉트릭(Electric SUV) △엑센트(Subcompact Car) △엘란트라 N(Sport Compact Car) △벨로스터 N(Sport Compact Car) △쏘나타(Family Sedan) 등 총 11개 모델이 수상해 단일 브랜드 중 가장 많은 상을 받았다.

기아는 △쏘울(Subcompact SUV) △쏘렌토(Mid-size SUV) △텔루라이드(Mid-size SUV) △카니발(Minivan) △리오(Subcompact Car) △K5(Family Sedan) 등 6개 모델이 수상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제네시스는 △GV70(Compact Luxury SUV) △GV80(Mid-size Luxury SUV) △G70(Entry-Luxury Car) △G80(Mid-size Luxury Car) △G90(Full-sizeLuxury Car) 등 5개 차종이 상을 받아 미국에 판매 중인 전 차종 수상을 달성했다.

현대차그룹은 주요 모델들이 좋은 평가를 받으며 대거 수상해 뜻깊고, 앞으로도 고객에게 우수한 상품성을 제공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미국 시장에서 지난해 연간 148만9118대로 전년 대비 21.6% 판매를 확대한 데 이어 올해 1월 전년 동월보다 3.1% 증가한 9만3998대를 판매했다.

저작권자 © SL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