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출입국·외국인청이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설맞이 후원금을 전달했다
인천공항출입국·외국인청이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설맞이 후원금을 전달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인천지역본부(본부장 신정원)은 4일 법무부 인천공항출입국·외국인청(청장 김종민)이 설 명절맞이 후원금 300만원을 전달했다고 7일 밝혔다.

이날 전달한 후원금은 인천지역 내 이주민 가정 중 생계가 어려운 15가구에 각각 20만원씩 지원될 예정이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으로 전달할 계획이다.

인천공항출입국·외국인청 김종민 청장은 “이번 설에도 전체 직원들의 따뜻한 마음이 모여 지역 사회 아동을 위한 나눔에 동참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며 “인천지역 내 이주민 가정을 위해 더욱 힘쓰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인천지역본부 신정원 본부장은 “인천지역 내 이주민 아동을 위한 꾸준하고 선한 영향력에 감사하다”며 “코로나19로 인해 더욱 고통받는 취약계층에 큰 힘이 될 것”이라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인천공항출입국·외국인청은 2005년부터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인천지역본부를 통해 인천지역 이주민 가정 아동을 매월 지속해서 지원해 현재까지 총 2억4000만원 이상의 후원금을 전달했으며, 현재 15명의 아동과 결연을 맺어 건강한 자립에 이바지하고 있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정부로부터 불우아동 결연사업을 위탁받았으며, 1948년부터 국내외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수행해온 국내 최대 아동복지 전문기관이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인천지역본부 개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정부로부터 불우아동 결연사업을 위탁받았으며, 1948년부터 국내외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수행해온 국내 최대 아동복지 전문기관이다.

저작권자 © SL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