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학교가 체외 진단 전문 기업 에스디 바이오센서로부터 코로나19 항원진단키트 4만2000개를 기부받았다
건국대학교가 체외 진단 전문 기업 에스디 바이오센서로부터 코로나19 항원진단키트 4만2000개를 기부받았다

건국대학교는 체외 진단 전문 기업 에스디 바이오센서로부터 코로나19 항원진단키트 4만2000개를 기부받았다고 밝혔다. 이는 1억500만원 상당이다.

최근 건국대 행정관에서 열린 기부식에는 건국대 전영재 총장, 에스디 바이오센서 조영식 회장, 건국대 송창선 산학협력단장 등이 참석했다.

전영재 총장은 “뛰어난 성능의 자가 진단키트를 학교에 기부해 주신 조영식 회장님께 감사드리며, 학생들의 안전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조영식 회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학교와 학생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때에 도움이 될 수 있어서 뜻깊다”며 “앞으로 체외 진단 기술혁신을 위한 연구개발에서도 산학교류를 통해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에스디 바이오센서는 신속하고 정확한 질병 진단으로 삶의 질 향상에 공헌하는 체외 진단 전문 기업으로, 자사 코로나19 진단키트는 세계 최초로 세계보건기구(WHO)의 긴급 사용승인을 받은 바 있다. 또한 사랑의 열매 등 지역사회에 꾸준히 나눔을 실천하고, 기부에 동참하고 있는 기업이다.

저작권자 © SL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