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손해보험(대표 김정남)은 업계 최초로 빅데이터를 활용해 보험사기 공모 관계를 과학적으로 분석하는 보험 사기 네트워크 분석 시스템 ‘DB T-System (DB Total Analysis System)’을 오픈했다고 26일 밝혔다.

DB손해보험은 2011년 IFDS (Insurance Fraud Detection System)를 구축해 현재까지 운영하고 있으나, 빅데이터 분석 기법 발전과 보험 사기의 대규모 조직·지능화 등 환경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자 이번 프로젝트를 추진했다.

기존 IFDS는 보험 사기 혐의자 개인에 대한 분석이 위주였다면, 이번에 개발한 시스템은 혐의자 간 공모 관계 분석에 초점을 뒀다. 자동차 보험 가·피공모 고의 사고, 보험 거래처와의 공모 관계 등이 주요 분석 대상이다. 머신 러닝 분석으로 보험 사기 혐의가 의심되는 혐의자 간 관계도와 통계 자료를 시스템에서 자동으로 제공한다.

DB손해보험은 기존 보험사기 분석 시스템에서 진일보한 시스템으로 최근 빈발하는 공모 사기에 대한 효율적인 대응이 기대된다며, 보험 사기를 근절하고 선량한 보험 계약자를 보호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프로젝트는 분석 시스템 전문 업체 큐핏, SAS 코리아와 협력해 개발했으며 보험 사기 대응 프로세스 혁신에 중점을 뒀다.

저작권자 © SL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